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경필 대선 출마 선언…"기본소득 아닌 기본근로"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25일 서울 여의도 바른정당 당사에서 '세대교체'와 '일자리'를 강조하며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남 지사는 선언문에서 "미래를 읽고 만들어 갈 수 있는 새로운 세대와 지도자가 전면에 등장해야 한다"라며 "이를 위해 대한민국 정치의 세대교체를 위한 '2017 선언 연석회의(가칭)'를 제안한다"라고 밝혔다.

남 지사는 "권력이 소수에게 독점되면 부패한 특권세력에 의한 국정농단만 생길 뿐"이라며 "대의정치 시대에 대의가 없어지고, 민주주의 시대에 민주가 없어진다"고 강조했다.

경제와 관련해서 남 지사는 대기업 중심 구조를 탈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남 지사는 "기업가정신이 사라진 재벌중심 경제에서 탈피해야 한다"며 "창의적인 기업과 개인들이 시장에서 자유롭게 꿈을 실현할 수 있는 ‘공유적 시장경제’가 구축돼야 한다"고 말했다.

일자리 측면에서는 앞서 대선출마를 선언한 이재명 성남시장의 '기본소득' 관련 발언을 겨냥하는 듯한 발언도 했다.

남 지사는 "대한민국을 바닥부터 리빌딩 해서 나오는 종합적 결과물은 결국 일자리"라며 "실정에 맞지 않는 ‘기본소득’이 아니라, ‘기본근로’를 보장하겠다. 그래서 국민 모두가 원하면 언제든 일 할 수 있는 ‘국민 일자리 특권시대’를 열 것"이라고 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