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남부지방 귀성차량 26일 밤 출발 피하세요

설 연휴를 맞아 서울에서 남부지방으로 가는 귀성객들 26일 밤 늦게 출발하는 것은 피해야 할 전망이다. 자칫 눈길 고속도로를 장시간 달려야 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26일 저녁이나 27일 아침 출발이 나을 듯
동네예보 바탕, 시간대·지역별 날씨 전망

26일 기상청이 발표한 동네예보를 바탕으로 귀성 시간대에 따른 지역별 날씨를 전망한 결과다.
서울에서는 26일 오후 9시부터 눈이나 비가 내리기 시작하겠고, 자정 무렵부터는 본격적으로 눈이 내리기 시작해 27일 오전 3시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강원도 원주로 가는 경우에도 27일 이른 새벽부터 아침까지 원주지역에 눈이 예보돼 있어 서울서 26일 밤 늦게 출발한다면 도중에 눈으로 인한 어려움을 겪을 가능성이 있다. 다만 강릉 지역은 눈·비 소식이 없다.

특히 남부지방으로 가는 귀성 차량이 대전·당진 등을 27일 새벽 3시 이후에 통과한다면 남쪽 김천·문경·대구나 전주·광주·목포까지도 계속 눈·비를 맞으며 운전해야 하는 상황이 벌어질 수도 있다.

더욱이 밤 사이에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면서 도로가 얼어붙을 수 있고, 귀성차량이 밀리면 제설작업이 제때 이뤄지지 못할 수도 있다.

이 때문에 26일 서울에서 남부지방으로 귀성할 경우에 저녁에 출발하거나 아니면 27일 아침에 출발하는 것이 날씨로 인한 불편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기상청의 동네예보가 조금씩 바뀔 가능성도 있어 출발전에 최신 기상정보를 참고할 필요가 있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