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한철 헌재소장 "3월 13일 전에 박 대통령 탄핵 여부 결정돼야"

[중앙포토]

[중앙포토]

박한철 헌법재판소장이 "3월 13일 전에 탄핵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박 소장은 25일 열린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소추 심판 9차 증인심문에 앞서 "후임자 임명절차가 진행되지 않아 탄핵심판이 소장 공석으로 진행되는 것은 유감스럽다"며 "정치권이 책임을 통감해야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정미 재판관이 퇴임하는 3월 13일 전에 선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재판관 공석이 재발되는 일이 없도록 헌법개정 등 입법적 조치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 소장은 31일 퇴임을 앞두고 있으며 9차 증인신문을 마지막으로 재판관 업무를 마무리하게 된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