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랜드, 티니위니 브랜드 중국 업체에 8770억에 매각 최종 확정

중국 상하이 대형 쇼핑몰 `강후이 플라자`에 있는 티니위니 매장. [사진 이랜드 그룹]

중국 상하이 대형 쇼핑몰 `강후이 플라자`에 있는 티니위니 매장. [사진 이랜드 그룹]


이랜드그룹이 의류브랜드 티니위니 매각을 최종적으로 확정했다.

25일 뉴시스 등에 따르면 티니위니 매각 거래의 정산 금액은 51억3000만 위안(약 8770억원)으로 매각대금 지급일은 다음달 20일이다. 이번 매각은 국내 패션 브랜드의 해외 기업 인수합병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다. 순자산 장부가액이 1200억원 규모인 티니위니 매각으로 인해 이랜드가 걷어 들인 매각 차익은 7500억원 수준이다.
 
이랜드는 이번 매각으로 올해 1분기 부채비율을 240%까지 낮출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랜드는 매각 금액의 10%를 신설 티니위니 법인에 투자해 지분 참여하고, 이외에 금액은 차입금 상환에 활용할 예정이다.

티니위니를 인수하는 중국업체 브이그라스는 지난 24일 이사회를 열어 신설법인의 지분취득을 결의한 주요자산 양수를 위한 주주총회를 다음달 10일에 개최하기로 확정했다. 이랜드가 가진 10% 지분은 브이그라스와의 안정된 협력 관계를 고려해 3년간 유지하기로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