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가족처럼 아끼던 포메라니안 복제 성공

2016년 9월 서리풀페스티벌 반려견축제에 나온 포메라니안 `올리`. 사진은 이건희 회장 반려견과 관계 없음. [중앙포토]

2016년 9월 서리풀페스티벌 반려견축제에 나온 포메라니안 `올리`. 사진은 이건희 회장 반려견과 관계 없음. [중앙포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반려견이었던 포메라니안 ‘벤지’가 네 번째로 태어났다.

25일 국민일보에 따르면 김민규 충남대 동물자원생명과학과 교수 연구팀과 생명 과학 업체 메디클론이 이 회장의 반려견을 복제하는데 성공했다. 2010년에도 포메라니안의 쌍둥이 복제에 성공했다. 이번이 세 번째 복제견이다. 이 회장의 반려견 복제 사실은 이번에 처음 공개됐다.

이 회장의 반려견 벤지는 포메라니안 순종 수컷이다. 2009년 16세의 노령으로 죽었다. 국민일보는 삼성 측이 벤지의 근육조직을 김 교수에게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연구팀은 벤지의 체세포를 배양해 보관해왔다. 2010년 첫 복제 때 태어난 쌍둥이는 ‘벤지 2호’ ‘3호’로 불렸다. 연구팀은 이번 복제에도 8년 전 받았던 체세포를 사용했다.

한번 배양한 체세포는 영하 196도 액체 질소에서 영구 보관이 가능하다. 이 체세포를 해동해 일반견 난자의 핵을 제거한 뒤 주입시킨 뒤, 일반 대리모 자궁에 착상시킨다.

이건희 회장은 재계에서 대표적인 애견인이다. 서울 한남동 자택에는 포메라니언·요크셔테리어·치와와 등 소형견 서너 마리가 항상 가족처럼 지냈다. 진돗개의 혈통보존을 위해 수십마리를 키우며 연구한 끝에 순종을 얻어내 1979년 세계견종협회에 등록시키기도 했다. 맹인 안내견과 자폐증 환자를 돕는 치료견을 길러 사회단체 등 필요한 곳에 기증했다.

김민규 충남대 교수는 2005년 황우석 전 서울대 수의학과 교수 연구팀이 세계 최초의 복제견 스너피 탄생에 성공할 때도 참여했다. 김 교수는 멸종위기의 한국늑대 복제, 마약탐지견과 폭발물탐지견 복제 등 관련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