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반기문 유엔사무총장, 2013년 재임 당시 유엔노조 단체교섭권 거부 논란”

2011년 11월 미국 뉴욕 유엔총회에 참석중인 반기문 전 총장.[중앙포토]

2011년 11월 미국 뉴욕 유엔총회에 참석중인 반기문 전 총장.[중앙포토]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재임시절 유엔 사무국 직원 노동조합 단체교섭권을 인정하지 않아 논란이 벌어졌던 것으로 알려졌다. 유엔 노조는 “전 세계 인권과 사회정의의 보루인 유엔이 노조 기본적인 활동을 탄압하고 있다”며 각국 노동자 단체에 항의서명을 요청했고, 한국 노동단체도 동참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25일 국민일보에 따르면 유엔 노조는 2013년 7월 각국 노조에 ‘반기문 총장이 유엔 직원들을 위험에 빠뜨리고 있다. 여러분의 지원을 요청한다’는 제목의 서한을 발송했다. 유엔 노조는 서한에서 “반 전 총장이 2013년 6월 노조의 단체교섭권을 묵살했다. 이는 최근 10년간 200명 이상이 사망하는 등 위험한 환경에서 일하는 유엔 직원들의 안전과 서비스 환경을 위협할 것”이라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반 전 총장 측의 이런 행동은 노동자의 단체교섭권을 보장한 유엔헌장과 배치된다. 유엔이 인권을 존중하지 않으면 어느 회원국이 이를 지키겠느냐”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3년 당시 반 전 총장은 유엔 사무국 개혁방안을 놓고 노조와 극심한 갈등을 빚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무국 직원 인건비를 비롯한 운영비가 삭감되고, 직원들의 해고가 이어지자 현장 직원들이 거세게 반발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반 전 총장 측 관계자는 국민일보와 인터뷰에서 “유엔 사무국은 세계에서 가장 관료화된 조직 중 하나”라며 “방만하게 운영되는 부분을 효율적으로 개혁하는 과정에서 노조와 교섭이 중단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