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헤이즈, '도깨비' OST 논란 "누구의 것 뺏은 적 없다"

가수 헤이즈가 tvN 드라마 '도깨비' OST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헤이즈는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가 참여한 OST에 관해 여러가지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정확한 상황을 파악하고 말씀 드리는 게 옳다고 판단하여 공식적인 피드백을 기다리려 했으나, 저만큼이나 답답하실 팬 여러분들께 우선 제 입장이나마 전하고자 이렇게 글을 쓴다"고 적었다.

그는 "저는 저 스스로 떳떳하지 못 한 행동은 여태껏 한 적도, 앞으로도 할 일이 없으며 피처링 표기에 대해서는 저도 피드백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며 "저는 누구의 어떤 것도 뺏은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그는 "제가 알고 있는 상황과 다르게 일이 진행된 부분에 대해서 저도 몹시 당황스러웠고 그 부분에 대해서 저 또한 정확하게 알아야 했기 때문에 섣불리 말을 꺼낼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 모든 상황을 섣불리 단정 짓고 그것을 기정사실화하여 허위 사실을 마치 진짜인 듯 말씀하시는 분들께. 절대 상상하시는 그런 상황은 아니라고 제 모든 것을 걸고 말씀드릴 수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 21일 한수지와 헤이즈가 함께 부른 '도깨비' 마지막 OST 'Round And Round'가 공개되며 논란이 됐다.

'Round And Round'는 헤이즈가 메인 가수로 원곡자인 한수지가 피처링을 한 버전으로, 네티즌들은 원곡가수를 피처링으로 돌리는 건 무슨 상도덕이냐며 비난했다.
이에 대해 한수지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어쩌면 내가 너를 제일 기다렸어. 많이 많이 사랑해. 여러분 드라마를 끝까지 사랑해 주세요. 우리의 '도깨비'가 제일 중요해요. 슬프도록 찬란한 그리고 영원한 도깨비 패밀리가 되어요"라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