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겨울아시안게임 한국선수단 묵는 호텔, 위안부 부정 서적 비치

일본 삿포로 APA호텔 로비 전경 [사진 APA호텔 홈페이지]

일본 삿포로 APA호텔 로비 전경 [사진 APA호텔 홈페이지]

위안부 강제동원 사실을 부정하는 내용의 극우 성향 서적을 객실에 비치해 물의를 빚고 있는 일본 아파(APA) 호텔에 삿포로 겨울 아시안게임(2월 19~26일)에 출전하는 한국 선수 100여명이 숙박할 예정이라고 동아일보가 25일 보도했다.

이 신문이 접촉한 재일본 대한민국체육회 관계자 등에 의하면 한국 선수들의 APA호텔 배정은 대회 조직위원회(주최측) 결정에 따른 것이라고 한다. 이 호텔엔 대회기간 중 한국 선수를 포함한 참가자 2000여명이 투숙할 예정이다. 동아일보의 연락을 받은 주일 한국대사관 측은 “가능한 조치가 있는지 상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APA호텔에 비치된 극우서적은 『아무도 말하지 않는 국가론』『자랑스러운 조국 일본, 부활로의 제언』등이다. 이 호텔 최고경영자(CEO)인 모토야 도시오(74)가 쓴 책이다. 내용은 일본군 위안부 강제동원이나 난징(南京) 대학살을 부정ㆍ왜곡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 때문에 중국에선 이 호텔에 대한 불매운동도 벌어지고 있다. 실제 중국 국가여유국(한국의 관광공사 역할)은 24일 “APA호텔의 태도는 중국 관광객에 대한 공공연한 도발”이라며 중국인들에게 이용 금지 지침을 내리기도 했다.

이 신문은 또 “아시안게임 조직위가 ‘문제의 책들을 치워달라’고 요구했지만 호텔은 이를 거부했다”고 보도했다. 일본 정부도 “민간에서 벌어지는 일”이라며 손을 놓고 있다고 한다. 대한체육회는 25일 긴급회의를 열어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