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태경 "'더러운 잠' 논란 표창원, 말 바꾸기 했으니 한번 더 사과해야"

바른정당 하태경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의 '박근혜 대통령 나체 패러디' 해명에 대해 "말 바꾸기 했으니 사과 한번 더 해야겠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표 의원과 조선일보의 인터뷰 기사 링크를 공개하며 "표 의원은 '더러운 잠'이 문제가 된 직후 조선일보와의 통화에서 사전에 작품 내용을 몰랐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런데 표 의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공식 입장에서는 그림에 대해 사전 설명을 들었다고 말을 바꾸었다"고 적었다.



앞서 표 의원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더러운 잠' 논란과 관련해 '예술의 자유'라고 생각했으며 정치적인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또 자신에 대한 풍자와 비방은 괜찮지만 가족에 대한 언급은 자제해 달라고 부탁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