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반기문 과거 재산신고때 5억 축소"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중앙포토]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중앙포토]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2006년 외교통상부 장관직을 마친 뒤 5억원 상당의 재산을 축소 신고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당시 퇴직자 재산신고 때 부동산 가치를 낮게 매겨 신고했다는 것이다. 25일 이 같은 내용을 보도한 한겨레는 “공직자윤리법 위반인 데다가 축소 재산 규모가 커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겨레는 2006년 11월 24일자 관보를 통해 반 전 총장이 당시 장관 퇴직 후 11억377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고 보도했다. 이 가운데 서울 사당동 아파트(209.8㎡) 등 본인ㆍ부인ㆍ어머니 명의의 부동산 4건의 가치는 9억4738만원이었다.

하지만 한겨레는 “공직자윤리법에 따르면 신고 대상 부동산 가격은 개별공시지가 또는 실거래 가격으로 해야 하는데 이를 어겼다”고 비판했다. 한겨레가 분석한 2006년 당시 공시지가로 치면 반 전 총장은 14억6072만원을 신고했어야 한다. 이를 토대로 한겨레는 "5억을 축소 신고했다"고 비판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반 전 총장과 가족은 현재까지도 이 부동산을 갖고 있다. 가치(공시가격)는 20억6169만원에 이른다.

한겨레는 반 전 총장 측에 재산 축소 신고에 대한 해명을 요청했지만 받지 못했다고 썼다.
관련 기사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