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전자, 현금배당 잔치…이건희 1900억, 이재용 231억 배당

서울 서초동 삼성전자 사옥 전경. [중앙포토]

서울 서초동 삼성전자 사옥 전경. [중앙포토]

삼성전자가 24일 사상 최대의 현금배당을 발표했다.

보통주 1주당 2만7500원 현금 배당
이재용 부회장 배당액은 약 231억원

삼성전자는 이날 보통주 1주당 2만7500원의 현금배당을 하기로 했다. 배당금 총액은 3조8503억원으로 지난해 11월 주주가치 제고 방안에서 언급했던 배당 규모 4조원에 육박한다.

지난해 총 주주환원은 잉여현금흐름 24조9000억원의 50%에 해당하는 12조5000억원이며 이 가운데 4조원가량이 배당으로 지급되는 것이다. 앞서 삼성전자는 2016년과 2017년 잉여현금흐름의 50%를 주주환원에 활용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덕분에 외국인 투자자들도 배당 잔치를 벌이게 됐다. 삼성전자 전체 배당의 절반 이상이 외국인의 몫으로 돌아간다. 재벌닷컴에 따르면 이번 결정으로 전체 주주의 50.8%를 차지하는 외국인들이 1조9500여 억원의 배당을 받게 된다.

또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일가도 1900억원이 넘는 배당을 받게 된다. 이건희 회장의 배당금은 삼성전자 보통주 1371억원, 삼성전자우 3억4000여 만원씩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삼성전자 배당액은 약 231억원이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