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교부, 한국 여성관광객 성폭력 관련 대만에 항의

대만 관광택시기사의 한국 여성 성폭행 사건과 관련, 외교부가 23일 주대만대표부 관계자를 불러 항의했다.

외교부 재외동포영사국 정진규 심의관은 이날 오후 천룽진 주한 대만대표부 부대표를 불러 한국 여성 2명이 피해를 당한 데 대해 유감을 표하고 해당 사건에 대한 대만 당국의 철저한 수사와 가해자에 대한 엄정한 처벌을 요구했다. 또 가해자가 속해 있던 택시 회사에 대해서도 강력한 행정제재 조치를 취하라고 촉구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이에 대해 천 부대표는 “대만 당국이 이번 사안의 중요성을 깊이 인식해 사건 발생 직후부터 외교부, 법무부, 위생복지부, 내무부, 관광부 등 관계부처 합동으로 적극 대처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가해자는 대중교통을 범죄수단으로 이용해 약물을 사용, 여성의 성 주권을 침해한 혐의로 구속돼 있으며 대만 형법에 따라 가중처벌돼 중형에 처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만 당국은 해당 택시회사에 대해 불법 영업행위를 한 혐의로 영업금지 처분을 내렸다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현지 당국은 또 이번 사건을 계기로 공항, 역, 주요관광지 등에서 불법적인 영업을 하는 택시에 대해 대대적 단속을 실시하고 있다. 이를 통해 불법영업행위가 적발되면 해당 택시 기사들에 대해 면허 정지 처분을 검토하고 있다.

정 심의관은 또 “이번 사건 이후 새로 제기된 추가 피해 의심 사건에 대해 철저히 수사하고 신속히 결과를 통보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천 부대표는 “철저한 수사를 통해 가해자를 처벌하고 유사한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하겠다”고 답했다.

이날 초치는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가 아닌 제3의 장소에서 이뤄졌다. 이에 대해 외교부 관계자는 “정무직인 대만대표부 대표는 청사에서 당국자들과 만나지 않는 것이 원칙이고, 지금은 대표가 일시 귀국해 천 부대표가 대표대리 자격이었다. 또 천 부대표가 다른 장소에서 만나길 원했고, 일단 우리 측의 항의와 요구사항을 전달하는 것이 우선이라 이를 수용했다”고 설명했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