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회 의원회관에 ‘나체 박근혜’ 등장

서울 국회 의원회관에서 이달 말까지 열리는 ‘곧, BYE! 展’에 출품된 ‘더러운 잠’.

서울 국회 의원회관에서 이달 말까지 열리는 ‘곧, BYE! 展’에 출품된 ‘더러운 잠’.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 박근혜 대통령 나체 상태로 묘사한 그림이 전시돼 논란이 일고 있다.

이 사진은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표현의 자유를 향한 예술가들의 풍자 연대’가 주최한 그림전 ‘곧, BYE! 展’의 한 작품으로 전시돼 있다.

작품명은 ‘더러운 잠’으로 이 그림엔 세월호가 침몰하고 있는 배경에 나체 상태의 박 대통령과 주사기로 만든 다발을 든 최순실이 등장한다. 세월호 침몰 당시인 2014년 4월 16일 박 대통령이 잠을 잤다는 루머를 근거로 한 작품이다.

나체의 박 대통령 복부엔 선친 고 박정희 전 대통령의 초상 사진과 미사일(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THAAD)로 추정) 그림이 그려져 있다.

이에 대해 새누리당은 “풍자를 가장한 인격모독과 질 낮은 성희롱이 난무하고 있다”며 강력 반발했다. 김정재 새누리당 원내대변인은 “예술인들의 건전한 시국비판은 존중받아 마땅하지만 정도를 넘어선 행위는 분노를 부추기는 선동이고 표현의 자유를 빙자한 인격살인 행위와 다를 바 없다”고 비난했다. 

‘곧, BYE! 展’은 오는 31일까지 국회 의원회관 1층 로비에서 열린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