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권성동 탄핵소추위원장 "대통령 측 무더기 증인 신청, 의도적 지연전략"

국회 탄핵소추위원장인 권선동(왼쪽) 법사위원장이 박 대통령 측 변호인단과 인사하고 있다.

국회 탄핵소추위원장인 권성동(왼쪽) 법사위원장이 박 대통령 측 변호인단과 인사하고 있다.

국회 탄핵소추위원장인 권성동(사진) 법사위원장이 23일 박근혜 대통령 측이 39명의 증인을 무더기로 추가 신청한 것에 대해 "탄핵 심리를 의도적으로 지연시키려는 의도"라고 지적했다.

이날 헌법재판소에서 진행된 박 대통령 탄핵심판 8차 변론기일에 참석한 권 위원장은 브리핑에서 "변론기일 시작 전부터 39명의 증인을 신청했더라면 증인 신청의 순수성을 의심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8차 변론기일에서 39명의 증인을 신청했는데, 이중 11명이 이미 검찰에서 변호인 참여 하에 조서가 작성됐고, 이 조사 내용은 증거로도 채택됐다"고 밝혔다.

이날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차은택 전 창조경제추진단장, 이승철 전국경제인연합회 상근부회장 등 3명이 증인으로 출석한 것과 관련해선 "세 사람의 증언도 피청구인에게 불리하면 불리했지, 유리한 증언을 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피청구인 측에서 의도적으로 탄핵심판을 지연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탄핵소추위원인 김관영 국민의당 의원도 "실익이 없는 증인들을 계속 유지하는 것은 시간벌기용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며 "주심 재판관이 최종적으로 증인을 선정하는 과정에서 몇차례 이야기 하고 철회도 말했지만 피청구인 측에서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권 위원장은 헌법재판소의 결정 시점에 대해 "일단 2월 7일까지 증인신문 절차를 진행하기로 재판부에서 결정했기에 박한철 소장의 임기 내 선고는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며 "앞으로 몇 명의 증인을 채택하느냐에 따라 향후 탄핵심판 결정이 좌우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