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포티지·투싼 9만대 배출가스 불합격·4월쯤 리콜될듯

기아자동차의 간판 SUV 스포티지가 최대 10만 대에 이르는 리콜 대상에 올랐다.

23일 환경부에 따르면 스포티지는 지난해 11월부터 진행된 배출가스 저감장치 결함 확인검사에서 불합격 판정을 받았다. 환경부는 지난해 말 고시한 15개 차종에 대한 검사 결과를 마무리하는 대로 불합격 여부를 최종 공개하고 완성차 업체들에 대해 시정 조치를 내릴 방침이라고 전자신문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스포티지는 국립환경과학원 교통환경연구소가 시행한 이 검사에서 먼지입자(PM) 기준에 불합격했다. 미세먼지를 70% 이상 걸러내지 못했다는 의미다. 불합격 판정을 받은 스포티지 차량은 2만여 대가 판매됐다.

스포티지와 쌍둥이 차종인 현대차의 투싼도 예비조사에서 불합격됐다. 약 7만대가 판매됐다. 투싼은 예비검사에서 불합격 판정을 받은 뒤 본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경유차는 질소산화물과 매연 등 대기 오염물질 배출을 저감하는 장치인 DPF를 장착하는데, 이 장치에 문제가 발생할 경우 오염물질을 제대로 걸러내지 못한다. 결함확인 검사는 DPF 장치가 제 기능을 하지 못하는 것을 미리 검사하는 제도다.

스포티지와 투싼과 함께 포터, 올란도, QM3, 익스플로러 등 15개 차종에 대한 검사가 진행 중인데 다른 차종의 검사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 3~4월에 검사가 끝나면 4월쯤 리콜이 진행될 예정이다.

유길용 기자 yu.gil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