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성태, ‘스까요정’ 김경진 발언에 “과장된 표현” 유감

 
김성태 전 최순실게이트 국조특위 위원장(사진)은 “김성태 위원장이 조윤선 전 장관의 부탁을 받고 여야 간사에게 추궁 수위를 낮춰달라고 요청했다”는 김경진 국민의당 수석 대변인의 발언에 대해 “과장된 표현”이라고 유감을 표시했다.

김 전 위원장은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조윤선 전 장관이 위원장실로 들어온 시점은 본인과 이용주 의원이 함께 있던 때였고, 그 후에 김 수석대변인과 박범계 간사 등이 위원장실로 들어왔기 때문에 조 전 장관의 부탁으로 이 의원 및 간사 등에게 요청했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전 위원장은 “조 전 장관이 청문회장에서 ‘해명할 시간을 할애해 줄 것’을 지속해서 요청했고, 정회시간에 말하려던 것도 그 내용”이라며 “야당 간사와 이용주 의원 등이 있는 자리에서 공개적으로 한 이야기인데, 내용과 형식을 따져볼 때 어떻게 요청이고, 청탁인가?”라고 반문했다.

김 전 위원장은 또 “정회 이후 위원장으로서 해명기회도 따로 부여하지 않았으며, 이러한 발언들로 국조특위가 이뤄낸 모든 성과가 곡해되는 일이 없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 유튜브 캡처]

[사진 유튜브 캡처]

앞서 청문회 당시 활약상으로 이른바 ‘스까요정’으로 불린 김 수석대변인은 지난 22일 광주에서 열린 ‘강철수와 국민요정들’ 토크콘서트에 패널로 참석해 “김성태 국조특위 위원장이 여야 간사들에게 조 전 장관의 부탁을 받고 추궁 수위를 좀 낮춰달라는 요청을 했다”고 발언했다. 이어 조 전 장관을 “이쁜 여동생 같은 장관이 울고불고하니 좀 난감했던 것 같다”이라고 지칭해 물의를 빚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국정조사에 함께 활동했던 여야 위원들에게 친전을 보내 “특위 기간 중 활동과 관련해 최근 일부 언론 등의 희화화 및 과장된 보도로 논란이 된 경우가 있다”면서 “이는 자칫 의도치 않게 우리 특위가 공들여 쌓은 성과를 곡해하고, 동료 위원의 진정성과 명예에 심대한 우려를 줄 수도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