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탄핵 이후 첫 외출한 朴대통령 모습 포착

박근혜 대통령이 23일 아버지 박정희 전 대통령과 어머니 육영수 여사의 묘소가 있는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았다. 박 대통령이 묘역에 분향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박근혜 대통령이 23일 아버지 박정희 전 대통령과 어머니 육영수 여사의 묘소가 있는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았다. 박 대통령이 묘역에 분향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박근혜 대통령이 23일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성묘했다.  박근혜 대통령의 이날 외출은 지난해 12월 9일 국회의 탄핵소추안이 가결된 뒤 45일 만에 처음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은 오늘(23일) 오후 1시45분 쯤 현충원에 도착 해 10여분 동안 머물렀다"며  "명절을 앞두고 (박 대통령은) 원래 부모님 묘소에 갔다 오신다"고 설명했다.  박 대통령은 취임 후 해마다 설과 추석 직전에 최소한의 경호인력만 대동하고 현충원에서  '나홀로 성묘'를 해왔다.  이날도 최소 인력이 박 대통령을 수행했다.
관련 기사
김성룡 기자 xdrag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