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른 정당이 이럴거냐"…장제원 대변인 꾸짖은 황교안

23일 오전 바른정당 장제원 대변인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을 향해 “대선 출마에 대해 모호한 태도에서 벗어나 대선 불출마를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년기자회견에서 황 대행이 대선 출마와 관련해 “지금은 그런 생각을 할 상황이 아니다.

권한대행으로서 국내외 어려움을 극복하고 국정을 안정화하기 위한 모든 방안을 강구하면서 거기에 혼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서다. 황 대행이 이날 ‘지금은’이라는 단어를 쓰며 즉답을 피한 것을 두고 정치권에선 출마 가능성을 열어 둔 것이란 해석이 나왔다.

이날 오후 장 대변인은 한 번 더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장에 섰다. 장 대변인은 “황 대행이 오후에 직접 전화를 걸어와 납득할 수 없는 말씀을 하셔서 제가 당 지도부와 상의를 통해 이 부분을 공개하기로 했다“며 “황 대행은 야당의 재갈 물리기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장 대변인에 따르면 황 대행은 “바른 정당이 나에 대해 이렇게 대응할 것인가. 장 의원의 생각인가. 논평을 장 의원이 직접 쓴 것인가”라며 ‘‘꾸짖듯이’ 말했다는 것이다.

장 대변인은 “많은 국민들의 걱정을 대변하는 것은 야당의 기본 의무”라며 “야당의 건전한 비판에 격하게 반응하는 것은 야당에 대한 재갈 물리기이자 모든 비판에 대해 눈과 귀를 닫겠다는 독재적 발상”이라고 주장했다.

박유미 기자yumi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