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에서 현직 경찰관이 또 음주사고


인천의 한 현직 경찰관이 술을 마신 뒤 운전을 하다 화물차량을 들이받아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지방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는 23일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인천 서부경찰서 형사과 소속 A(30) 순경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순경은 21일 오전 0시40분쯤 인천시 서구 가정동 경인고속도로 서울 방향에서 술에 취해 자신의 승용차로 B씨(29)의 화물차량을 들이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운전자들이 모두 안전벨트를 매고 있어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A씨와 B씨의 차량 범퍼가 부서지는 등 피해를 봤다.

B씨의 신고로 붙잡힌 A순경의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정지 수준인 0.074%였다.
A순경은 경찰 조사에서 "지인들과 가정동 일대에서 술을 마시고 귀가하던 중이었다"며 "소주 5잔을 마셨다"고 진술했다.

서부경찰서는 A순경을 직위 해제했다.
한편 보름 전에도 서부경찰서 소속 C(56) 경위가 음주 운전을 하다 아파트 단지 내 차량 3대를 잇달아 들이받고 도주해 직위 해제됐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