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화여대 '악플러'와의 전쟁 선포 "법적 대응하겠다"

이화여대 홈페이지 캡처

이화여대 홈페이지 캡처

이화여자대학교가 그간 온라인 상에서 계속된 학교와 학교 구성원에 대한 성적 모욕·허위 비방 등에 대해 법적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이화여대는 23일 학교 공식 홈페이지에 ‘온라인 악성 게시물 제보하기’란을 신설했다. 악성 댓글 등에 대한 근거 자료를 수집한 뒤 해당 악플러를 상대로 법적 대응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화여대는 이 게시글에서 "최근 온라인 매체가 활성화되면서 이화에 대한 악성 댓글, 허위비방이 증가하고 있다"며 "이러한 악성 게시물은 학교의 명예를 실추시키고, 재학생 및 동문의 인권을 침해할 우려가 있다는 판단에 따라 본교는 이에 대한 법적 대응에 나서고자 한다"고 밝혔다. 해당 글은 학내 인트라넷 시스템에 로그인할 수 있는 학생·교수·교직원·동문 등만 접속하거나 게시판을 이용할 수 있다.

이화여대가 학교와 학생 등에 대한 비방에 대해 지속적인 법적 대응을 선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지난 2015년 4월에는 “이화여대가 '꼴페미(꼴통+페미니스트)'로 낙인찍히고 남성들 공공의 적이 된 이유” 등의 제목의 글을 SNS에 올린 남성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적 있다. 지난 2011년 10월에는 학교 관련 기사에 악성 댓글을 달았던 18명에 대해 고소하기도 했다.

이화여대 측은 "이화의 가치를 지키고 사회 전반에 경종을 울릴 수 있도록 이화 구성원들이 악성 게시물에 대해 적극 제보해달라"고 강조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