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한령’도 못 막는 공유 신드롬…도깨비 금지에도 中 웨이보 검색 1위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도깨비’가 콘텐트가 수출되지도 않은 중국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도깨비’는 중국에서 공식적으로 금지된 콘텐트다. 하지만 ‘해적판’이 활개를 치면서 공유(38·사진)의 인기도 덩달아 치솟고 있다. 그러면서 공유는 한때 웨이보(중국판 트위터) 검색어 1위를 차지했다.

23일 공유의 소속사 매니지먼트숲은 “공유가 22일부터 현재까지 웨이보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차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중국의 한류콘텐트금지령으로 인해 한류가 주춤함에도 불구하고 공유는 그것마저 이겨내며 중화권 팬들의 관심을 한몸에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도깨비’는 중국에 수출되지 못했으나, 방송 시작과 동시에 중국에서 해적판이 활개치면서 인기몰이를 했다.
중화권 스타들이 자신의 SNS에 ‘도깨비’ 팬임을 밝히기도 했다. 특히 중화권에서 활동하는 서기, 대만 청춘 스타 ‘나의 소녀시대’ 송운화 등이 자신의 웨이보에 사진 및 도깨비 팬임을 인증하는 등 중화권내에 불어 닥친 ‘도깨비’ 열풍을 체감할 수 있게 했다. 또한 대만에서 가수로 데뷔했으나 MC로 유명해진 서희재는 남신 리스트 1위로 공유를 뽑았다. 또 중화권 톱 여가수 채의림은 지난 20일 800만명이 시청하던 웨이보 생방송 중에 ‘도깨비’ 마지막 회를 기다리고 있다며 합작하고 싶은 배우로 공유를 뽑아 중화권에 불어 닥친 공유의 인기를 가늠케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