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순실 세리머니’ 김희진 선수에 비난 확산…“한심하다”vs“비방말라”

[사진 한국배구연맹]

[사진 한국배구연맹]

최순실씨 풍자 세리머니를 한 여자 배구선수 김희진(25ㆍIBK기업은행)이 일부 네티즌으로부터 비난에 시달렸다.
[사진 IBK기업은행 알토스 홈페이지 캡처]

[사진 IBK기업은행 알토스 홈페이지 캡처]

김희진은 22일 충남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V리그 올스타전에서 최순실로 변신했다. 머리에 선글라스를 올려 쓰고 태블릿PC를 손에 드는 등 최씨를 연상케 하는 모습으로 코트에 등장해 관중에게 웃음을 안겼다. 배구 팬들은 올스타전 사상 최고의 세리머니라며 환호했다.
[사진 김희진 선수 인스태그램 캡처]

[사진 김희진 선수 인스태그램 캡처]


그러나 이 모습을 지켜본 한 일부 네티즌들은 IBK기업은행 알토스 배구단 공식 홈페이지에 “김희진 선수, 한심하네요”, “스포츠가 촛불들한테 아부하네”, “김희진 너 고등학교 때 수업 몇 번 들어갔어?” 등 비난 게시물이 올렸다. 현재 해당 홈페이지는 게시판 운영을 중지했다.

논란이 확산하자 배구 팬들은 당황스럽다는 반응이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표현의 자유다. 왜 웃음을 다큐로 받아 들이나?”(po****), “운동만 하면서 열심히 살아온 김희진 선수를 비방하지 말라”(왕나***), ”다른 데도 다 패러디하는데, 왜 이 선수만 비판하나“(sa***) 등 김희진을 옹호하는 게시물이 올라왔다.
 
[사진 IBK기업은행 알토스 홈페이지 캡처]

[사진 IBK기업은행 알토스 홈페이지 캡처]

비판 글이 쌓이자 김희진은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저는 정치에 아무 관심도 없고 비선 실세니 그런 것도 관심 없다”면서 “학업에 충실하지 못할까봐 아직 대학도 안 가고 있고, 제가 웃긴 걸 좋아하지만 주최 측에서 몇 가지 패러디를 지목해줘서 선수들이 한 것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