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 대통령 탄핵심판, 2월 둘째주까지 일정 잡혀…10차 변론부터 재판관 8명이 심리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 심판 일정이 2월 둘째주까지 잡혔다. 23일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심판 8차 변론기일에서다.

헌재 재판부는 이날 10차 변론기일(2월 1일)과 11차 변론기일(2월 7일)에 소환할 증인 6명에 대한 신문 일정을 조율했다. 이에 따라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 여부는 박한철 헌재 소장의 퇴임(1월 31일) 이후에 결정될 전망이다.

박 소장에겐 9차 변론(1월 25일) 심리가 마지막이다. 10차 변론기일(2월 1일)부턴 박 소장 없이 8명의 재판관이 심리를 진행한다.

대통령측 대리인단은 이날 오전 본격적인 심리에 앞서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우병우 전 민정수석 등 39명을 헌재 법정에 추가 증인으로 세워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재판부는 이중 김규현 대통령 외교안보수석비서관, 유민봉 새누리당 의원(전 대통령 국정기획수석비서관), 김 전 비서실장에 대한 증인 신문을 다음달 1일로 잡았다.

또 정현식 전 K스포츠재단 사무총장, 김종덕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조성민 전 더블루K 대표를 다음달 7일에 증인으로 불러 신문하기로 했다.

나머지 증인 채택은 일단 보류했다. 하지만 헌재 재판부가 대통령 측의 '무더기' 증인 신청을 그대로 수용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주심인 강일원 재판관은 증인 채부에 대한 양측의 의견을 들으며 “대통령 측은 앞서 사실조회가 증거로 채택되면 이들에 대한 증인 신청은 필요 없을 것 같다. (39명 중) 11명이 이 사실조회와 관련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전국경제인연합회에서 직접 연락받았다고 하는 기업들 대부분은 미르·K스포츠재단이 청와대, 대통령 관심 사안이라고 대부분 증언한다. 안종범 전 수석도 '대통령 지시'라고 했고 황창규 KT 사장도 의견서를 내서 '증인으로 나오면 대통령 측에 불리한 진술이 나올 것 같은데 왜 증인으로 신청하는지 모르겠다'고 묻는 상황이다. (추가 신청한) 증인들이 나오면 뭐가 달라지는 거죠”라고 물었다.

윤호진·김선미·송승환 기자 yoong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