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반기문-김종인 21일 심야 회동 "허심탄회 의견 교환?"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지난 21일 저녁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를 찾아가 심야회동을 가졌다.

반 전 총장측 관계자는 23일 “반 전 총장과 김종인 전 대표가 지난 21일에 만났다”며 “서로 얼굴을 보고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한 정도”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제3지대 빅텐트 논의 여부 등에 대해 “이번에는 그야말로 상견례 수준이었다, 아직은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할 단계가 아니다”라고 답했다. 이날 반 전 총장이 김 전 대표에게 찾아가 밤 늦은 시간에 독대했으며 대화 내용은 외부에 알리지 않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대표측은 이날 회동에 대해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았다. 다만 김 전 대표측 관계자는 “설사 만남을 가졌다고 해도 이렇다할 논의 내용도 없는 회동을 한 쪽에서 일방적으로 언론에 알리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불편함 기색을 보였다.

앞서 반 전 총장은 같은날 바른정당 소속 오세훈 전 서울시장을 만나 자신의 정치적 행보에 함께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따라 반 전 총장이 지지기반 공고화 및 지지율 상승을 위해 제3지대 구축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실질적 움직임에 나선것으로 보인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