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업 맡긴 대가로 업체로부터 거액 뇌물 받은 공무원 구속

사업을 맡긴 대가로 업체 대표에게 거액의 뇌물을 받은 공무원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북경찰청은 23일 경북 한 지방자지단체 6급 공무원 A씨(43)를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했다. 또 A씨에게 돈을 준 혐의(뇌물공여)로 B씨(51)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2월 상수도 시설업체 대표 B씨의 부탁을 받고 계측기기, 배수지 설비 관련 20억원 규모 사업을 B씨 업체에 맡겼다. 그 대가로 B씨에게 현금 1200만원을 받았다. 이들은 지자체가 농공단지에 입주한 업체 물품을 구매할 때는 금액 제한이 없다는 점을 노렸다.

이를 이용해 A씨는 경쟁입찰이 아닌 수의계약 방식으로 B씨 업체에 수십억원 규모의 사업을 맡길 수 있었다. 경찰은 A씨와 B씨의 여죄를 캐고 있다.

대구=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