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체부 '블랙리스트' 대국민사과…"통절하게 반성"

송수근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직무대행. [사진 중앙포토]

문화체육관광부가 이른바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파문과 관련해 이른바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 사건에 대해 "통절하게 반성"한다며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송수근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직무대행이 23일 오후 세종청사 제4공용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체부가 공공지원 배제 예술인 명단으로 인해 공정성 문제를 야기한 것에 참담하고 부끄럽다"라며 "이런 행태를 미리 파악하여 진실을 밝히고 신속한 방지대책을 강구했어야 함에도 그러지 못 했다. 누구보다 책임감을 느끼고, 실국장들부터 통절하게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송 직무대행은 "이번 일을 뼈아픈 자성의 계기로 삼겠다"며 "문화의 본래 가치와 정신을 지키는 것을 명심하고 낮은자세로 국민과 소통하며 각계각층의 다양한 의견을 소중히 받아들여 문화예술의 다양성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송 직무대행은 "지원사업의 운영절차를 과감히 개선해 외부의 부당한 간섭을 배제할 수 있도록 자율성이 확립된 논의 기구를 구성할 것"이라며 "문화 옴부즈맨 기능을 부여해 각 분야의 에로사항을 수정하고, 불골정 제보를 받아 점검하고 시정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송 직무대행은 이어서 "특검의 수사와 재판, 감사원 감사 등이 종료되면 구체적인 사례를 역사의 기록으로 남겨 반성의 거울로 삼을 것"이라며 "문화예술의 정신과 표현의 자유를 준종하는 문체부로 거듭나는 과정을 지켜봐주길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