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우조선해양, 태국 해군 최신예 호위함 진수식 열어

대우조선해양이 건조중인 태국해군의 3650t급 최신예 호위함. [사진 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이 건조중인 태국해군의 3650t급 최신예 호위함. [사진 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은 23일 경남 거제시 옥포조선소에서 태국 해군으로부터 수주한 3650t급 최신예 호위함(프리깃ㆍFrigate) 진수식을 열었다. 진수된 호위함은 대우조선이 자체 기술로 개발한 DSME-DW 3000F급 최첨단 호위함이다. 2013년 계약 당시 수주금액은 약 5000억원에 달했다.

진수된 호위함은 길이 122.5m, 폭 14.4m 규모로 최고 30노트(시속 약 56km) 속력으로 운항할 수 있는 최첨단 전투함이다. 신형 레이더와 소나, 수직 발사관, 함대지 미사일 등을 장착했다. 앞으로 호위함은 마무리 의장공사와 운항 테스트 등 다양한 전력화 시험을 거쳐 내년 건조를 마치고 태국 해군에 인도돼 실전 배치될 예정이다. 태국은 최근 주변국들의 해군력 증강에 따른 영유권 분쟁에 대비하고 해양자원을 보호하기 위해 노후 함정 현대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호위함은 태국 역사상 최대 금액의 국방계약이다.
대우조선해양이 건조중인 태국해군의 3650t급 최신예 호위함. [사진 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이 건조중인 태국해군의 3650t급 최신예 호위함. [사진 대우조선해양]

이날 진수식엔 나 아리니치 태국 해군참모총장과 랑사릿 사타야누꾼 호위함 운영위원장, 싸란 짜른수완 주한 태국대사, 오원진 방위사업청 방산진흥국장, 박영식 해군 준장, 정성립 대우조선 사장 등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했다.

나 아리니치 태국 해군참모총장은 “태국 해군의 요구사항이 적절히 반영된 최신예 맞춤형 호위함으로 기존 호위함들과 연동해 원활한 작전 수행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성립 사장은 “태국은 6ㆍ25 한국전쟁 당시 한국군을 도운 최대 우방국으로 태국 해군의 전력증강에 기여할 수 있도록 납기일 준수와 최고 수준의 함정 건조로 보답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