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공수정 명태, 성공적으로 정착…유전정보 일치

2년 전 방류한 인공 1세대 어린 명태(사진)가 동해안에서 잡혔다.

해양수산부는 지난해 속초에서 잡힌 명태 가운데 DNA 분석할 수 있는 67마리 중 2마리의 유전정보가 재작년에 방류한 인공 1세대 명태와 일치한다고 23일 밝혔다.

이것으로 국내 기술로 인공 배양해 바다에 방류한 명태가 자연환경에 성공적으로 정착해 살고 있다고 확인됐다.

해수부는 무분별한 남획과 기후변화로 동해안에서 사라진 명태자원을 회복시키기 위해 지난 2014년부터 ‘명태 살리기 프로젝트’를 추진해 왔다. 해수부의 명태 살리기 프로젝트는 세계 최초로 명태 완전양식 기술을 개발한 사례로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가 발표하는 10대 과학기술 중 하나로 선정된 사업 중 하나다.
 
자연산 명태의 수정란으로부터 인공 1세대를 얻어 배양 후 지난 2015년 12월 20㎝ 정도로 성장한 어린 명태 1만5000마리를 방류했다.

이번에 동해안에서 명태를 채집해 분석한 결과 이 중 일부가 방류한 인공 1세대 명태와 유전정보가 일치한 것으로 확인했다.

해수부는 지난해 10월 세계 최초로 개발에 성공한 명태완전양식 기술을 바탕으로 올해 전문생산시설을 확충해 방류용 명태종자를 대량으로 생산하고 방류 규모를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명태 유전정보 식별기술을 활용해 동해안에서 잡히는 명태의 유전정보를 확인해 방류한 명태가 성공적으로 자연환경에 적응하고 있는지여부를 지속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