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반기문, 일기장까지 공개하며 '23만 달러 수수설'에 강력 대응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자신의 일기장까지 공개하며 ‘23만 달러 수수설’에 적극 대응하기 시작했다.

반기문 일기장에 "대통령 후원자라 그런지 태도가 불손"
박민식 "20만 달러 준 사람 혹평하는 게 상식에 맞나"

반 전 총장 캠프에서 네거티브 대응 역할을 하고 있는 박민식 전 의원은 2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달 24일 시사저널의 보도에 대해 “100% 허위사실”이라고 반박했다. 앞서 시사저널은 복수의 관계자 증언을 토대로 “반 전 총장이 2005년 외교통상부장관 시절 20만 달러, 유엔사무총장 취임 초기인 2007년 3만 달러 등 23만 달러를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에게서 받았다”고 보도했다.

검사 출신인 박 전 의원은 해당 기사가 사실이 아니라는 이유로 3가지 사유를 들었다. 먼저, 반 전 총장과 박 전 회장의 알리바이다. 박 전 의원에 따르면 복수의 참석자들은 박 전 회장은 기사에 나온 것처럼 행사장에 1시간 정도 일찍 도착한 게 아니라 오히려 1시간 정도 늦게 도착했다는 복수의 참석자 진술이 있다고 밝혔다. 두 번째는 기사에 박 전 회장이 돈을 줬다고 적시된 장소인 서울 한남동 공관에는 장관 집무실이나 사무실이 아무 것도 없다는 것이다. 세 번째는 기사에서 돈을 줬다는 사람(박연차 전 회장)이나 받았다는 사람(반기문 전 총장)으로 지목된 두 사람 모두 부인하고 있고, 뇌물의 핵심인 대가관계도 있지 않다는 것이다.

박 전 의원은 해명 과정에서 반 전 총장이 당시에 쓴 일기장의 실물을 공개하고, 당시 일정표까지 공개하는 강수를 썼다. 또한 당시 참석자들이 찍힌 사진의 일몰 모습을 근거로 2005년 5월 3일 만찬이 당초 예정시간인 7시가 아닌 당일 일몰시간(7시 24분) 전후에 근접한 7시 40분쯤 진행됐다고 말하기도 했다.

박 전 의원이 공개한 반 전 총장의 당일 일기에는 “이 분은 (노무현) 대통령 후원자라서 그런지 태도가 불손하다. 모든 사람이 불편해 하는데도 폭탄주를 돌리라고 강권하고 혼자 큰소리로 떠들어대는 등 분위기를 완전히 망쳐버렸다. 이런 사람들이 대통령과 가깝다고 돌아다니니 대통령에 큰 누가 될 것이 틀림 없다. 같이 참석한 사람들도 대통령과의 관계를 의식해서인지 그냥 가만히 있었는데, 아마도 그들도 상당히 불쾌했을 것이 틀림 없다”고 당시 상황이 적혀 있다.

일기장에는 박 전 회장의 이름은 적혀 있지 않고 빈칸으로 남아 있었고, “손님 중 부산에서 사업하면서 베트남 명예 총영사로 근무하는 사업가”라고만 적혀 있었다.  박 전 의원은 이에 대해 “당시 반 전 총장은 일기장에 (박 전 회장의) 이름도 제대로 못쓸 정도로 인생에서 그날 처음 보는 사람이었다”며 “어떻게 그날 20만 달러를 준 사람한테 일기 쓰면서 이렇게 아주 혹평을 한다는 것이 우리 일반 사람들 상식에 맞느냐”고 주장했다.

박 전 의원은 이런 이유들을 제시한 뒤 “기사를 보면 한 사람도 목격자 없고, 중요 참고인도 없다. 그냥 지인이 어떻다, 검찰관계자 어떻다, 그냥 유령”이라며 “뇌물죄가 되려면 누가, 누구에게, 무엇 때문에, 무엇을, 언제, 어디에서, 이런 7가지 요소가 맞아야 하는데, 이 사건은 단 한 가지도 특정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 마디로 이건 7대 불가사의”라며 “그냥 유령들이 등장하는 소설이고, 이건 그대로 재판하면 할 것도 없이 무혐의, 무죄”라고 주장했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