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학생 3분의 1이 빚지고 산다…평균 2580만원

청년 재무 상담의 한 모습 [중앙포토]

청년 재무 상담의 한 모습 [중앙포토]

아르바이트 구인ㆍ구직 사이트 알바몬이 최근 4년제 대학생 3605명을 상대로 한 부채 현황 조사 결과 29.9%가 “내 이름으로 된 빚이 있다”고 답한 것으로 23일 나타났다.

빚을 얻은 대학생 중 76.6%는 “1학년 때 처음 빚을 졌다”고 답했다. 2학년에 처음 빚을 졌다고 답한 학생은 16.2%였다.

알바몬은 대학생 빚의 상당 비율이 등록금 때문에 발생하는 것으로 파악했다. 빚을 진 이유를 묻는 질문에 82.3%가 ‘학비(등록금) 마련’이라고 답했기 때문이다. 개인 생활비를 마련하기 위해 빚을 졌다고 답한 학생(34.0%)은 두번째로 많았다.

빚을 진 학생의 평균 부채 금액은 2580만원이었다. '졸업 후 빚을 모두 갚기까지 몇 년이 걸릴 것으로 생각하느냐’는 질문엔 3년(22.4%)으로 답한 학생이 가장 많았다. 빚 상환 방법에 대해선 “취업을 해서 월급으로 빚을 갚겠다”고 답한 비율이 65.6%로 가장 높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