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술 마시다 주먹질로…명절 연휴 가정폭력 45% 증가

[중앙포토]

[중앙포토]

명절 연휴 가정폭력이 45% 늘어나며 주요 원인은 '음주로 인한 갈등'으로 나타났다.

23일 경기남부경찰청에 따르면 2015년 설부터 지난해 추석 명절까지 4차례 연휴(19일) 기간 가정폭력 사건은 4130건으로 하루 평균 217건 발생했다.

이는 평소 하루 평균 150건에 비해 45%(67건) 더 발생한 것이다.

부부간 폭력이 69.7%로 가장 많았고, 부모 대상 폭력(20.9%), 형제·자매·친척 간 폭력(5.9%), 자녀 대상 폭력(3.5%)이 뒤를 이었다.

부부간 폭력은 음주로 인한 갈등 등 개인적인 문제가 가장 많았고, 경제적 갈등, 부모 부양 갈등, 명절 시댁 방문이나 제사 음식 준비 문제 등이 주요 원인으로 분석됐다.

또 부모와 자녀 간 폭력은 음주로 인한 갈등, 성격 차이(고부갈등), 취업, 자녀 비행 등이 이유였으며 형제·자매 간에는 음주, 부모 부양 갈등 등이 폭력으로 이어졌다.

대부분의 폭력 유형에서 '음주로 인한 갈등'이 주요 원인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명절 기간 지나친 음주는 가정폭력으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자제하고, 가족 간 이해하고 배려하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가정 폭력 사건이 발생하면, 집안일이라는 이유로 감추려 하지 말고 적극적으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