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확 바뀐 백악관 집무실, 트럼프의 오바마 흔적 지우기

달라진 백악관 집무실

달라진 백악관 집무실

도널드 트럼프 신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 집무실 인테리어를 확 바꿨다고 미 CNN방송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럼프는 20일 취임 직후 오바마케어(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주도한 의료보험 개혁) 폐기 행정명령에만 사인한 게 아니었다. 또 다른 오바마 흔적 지우기가 있었다. 행정명령에 사인할 때 트럼프가 앉아 있던 백악관 집무실 풍경은 전날과 사뭇 달랐다.
트럼프 집무실

트럼프 집무실

오바마 대통령의 퇴임 직전 집무실

오바마 대통령의 퇴임 직전 집무실

우선 집무실 커텐이 황금색으로 바뀌었다. 오바마의 집무실 커텐은 감색이었다. 카펫도 달라
졌다. CNN은 “로널드 레이건 정부 때 깔았던 카펫을 다시 깔았다”고 전했다. 소파도 오바마 때의 낡은 것을 치우고 새 것으로 갖다놨다.

집무실 사이드테이블에 놓인 윈스턴 처칠 전 영국 총리의 흉상도 눈길을 끌었다. 8년 만에 집무실에 등장했기 때문이다. 처칠 흉상은 2001년 7월 토니 블레어 전 영국 총리가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에게 선물한 것이다. 그러나 2009년 집권한 오바마 대통령은 마틴 루서 킹 목사 흉상을 집무실에 들이고, 처칠 흉상은 주미 영국대사관으로 옮겼다. 트럼프가 이를 다시 집무실로 가져온 것이다.

CNN은 “트럼프가 지난해 11월 나이절 패라지 전 영국독립당(UKIP) 대표와 만났을 때 패라지로부터 처칠 흉상을 백악관 집무실에 놓으면 좋겠다는 건의를 받았고 이를 들어준 것 같다”며 “처칠 흉상을 들이는 대신 킹 목사 흉상은 집무실이 아닌 백악관 다른 방에 배치했다”고 보도했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