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아름다운 결말 위해 결선투표제 도입 필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23일 결선투표제 도입에 대해 "지난 대선 당시 야권후보 단일화 과정이 흔쾌하지 못했기 때문에 아름다운 결말을 만들어내지 못했고, 그것이 대선 패인 중 하나라 생각한다"고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오전 광주 염주체육관에서 열린 광주·전남 언론포럼에서 "지난 대선 때 후보로 선출된 이후 야권후보 단일화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만약 결선투표제가 있다면 이런 이의제기와 단일화 논의가 필요 없다"며 "정정당당하게 본선에서 겨루면, 국민들이 표로 단일화 시켜주거나, 앞서 있는 후보가 결선 투표에 나서면 그만"이라고 말했다.

이어 "특히 진보정당들은 대선 판에 자신들의 후보를 내세워 존재감을 알리고 정책을 선전하는 기회로 삼아야 하는데, 정권교체에 해가 될까봐 지난 대선 때도 심상정, 이정희 두 진보정당의 후보가 중도아 그만둬야 했다"며 "이런 일이 생기지 않게 하기 위해서라도 결선투표제는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렇지만) 많은 헌법학자들이 (결선투표제가) 현행 헌법으로 불가능하고, 법을 개정해야 가능하다고 한다"며 "이 문제는 국회가 헌법학계의 의견을 들으며 여야간 원만하게 결정하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