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 '갤노트7' 발화 재발방지책 발표…"8단계 안전망 도입"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 [사진 삼성전자 기자회견 생방송 캡처]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 [사진 삼성전자 기자회견 생방송 캡처]

삼성전자가 23일 오전 10시 서울시 서초동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발화 논란을 부른 '갤럭시노트7'의 발화 원인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재발방지를 약속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갤럭시노트7 발화와 같은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부품 제조, 출고 등 모든 단계에 걸쳐 더욱 강화한 8가지 항목의 배터리 안전성 검사를 도입 한다"고 밝혔다.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얻은 교훈을 바탕으로 개발, 제조, 품질 테스트에 이르는 모든 프로세스를 기존보다 더욱 강화하는 종합적인 재발 방지대책을 수립했다"라며 "무엇보다 저희는 앞으로 경영전반에 결쳐 품질 최우선의 경영체제를 구축하고자 한다. 출시 전부터 개발단계별 검증을 강화하고, 제품 풀시 후에도 시장 초기 품질 안정화를 위한 시스템을 구축했다"라고 말했다.

삼성전자가 밝힌 새 안전망 구축 계획은 다음과 같다.

우선 삼성전자는 부품 개발단계에서 배터리 제조사가 부품을 출고하기 전 X-레이 검사와 무작위 샘플링 및 해체 분석 검사를 실시하도록 했다. 삼성전자도 부품을 입고하는 과정에서 같은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제조단계에서는 갤럭시노트7 사례와 같이 낮은 확률로 발생하는 사고를 사전에 감지할 수 있도록 특수한 장비를 도입했다. 완제품을 활용한 대량 충방전 실험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출고단계에서 삼성전자는 출시 후 문제를 사전에 확인하기 위해 사용자들의 실제 사용 환경을 고려한 집중 검증 테스트를 도입했다.

또, 배터리 취급과 관련해 입고부터 출하에 이르기까지 전 공정에 걸쳐 안정성 향상을 위해 보안이 필요한 관리 항목을 도출하고, 취급 표준을 마련해 작업자를 대상으로 교육을 강화하기로 했다.

삼성전자는 제품 설계단계부터 완성품의 안전성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요인을 찾아내고 이를 제거한다는 방침이다.

이밖에 배터리 안전설계 기준 강화와 제품 설계 측면에서 추가적으로 안전성을 강화할 기술을 적용할 예정이다.

고 사장은 "이번 일을 통해 저희뿐 아니라 업계 전체가 리튬이온 배터리의 안전성을 강화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라며 "이번 일에서 얻은 교훈을 업계와 더욱 적극적으로 공유해 업계 전체의 안전성을 강화하는 데 공헌할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작년 8월 19일 갤럭시노트7을 출시했다. 출시 직후부터 발화 사고로 논란을 낳았고, 2주 후인 9월 2일에는 갤럭시노트7 교환 프로그램을 발표했다. 하지만 문제가 해결되지 않자, 결국 삼성전자는 10월 11일 최종적으로 갤럭시노트7 단종을 결정했다.

삼성전자는 지금까지 사용자에게 판매된 갤럭시노트7 306만대 중 총 96%가 회수된 것으로 보고 있다. 제품 단종 결정 이후 삼성전자는 지난 3개월여 동안 제품이 발화한 원인을 밝혀내기 위해 조사를 진행해 왔다.

이날 삼성전자는 기자회견을 통해 갤럭시노트7의 발화 원인으로 배터리 결함과 배터리 눌림 현상을 지목했다. 배터리 결함과 눌림 현상으로 리튬이온 배터리의 양극 판과 음극 판을 분리해주는 분리막이 파손 가능성을 확인했고, 이 때문에 발화 및 비정상적인 온도상승 현상이 발견됐다는 것이다. 또, 음극 판에서 구리 선 손상 가능성도 발견돼 일부 제품에서 발화 현상이 발생했다는 게 삼성전자의 조사 결과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