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누리 지도부 일각"박 대통령 당과 보수위해 자진탈당해달라"

서청원·최경환·윤상현 의원에게 당원권 정지 징계를 했던 새누리당 지도부에서 박근혜 대통령에 자진 탈당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공개적으로 터져 나왔다.

김성은 비상대책위원(경희대 교수)은 23일 당 비상대책회의 공개 발언을 통해 "박 대통령이 모든 민심 받아들여야 한다. 대통령은 새누리당과 건전한 보수, 대한민국 통합을 위해 자진 탈당할 것을 부탁드린다"며 자진 탈당을 요구했다.

김 비대위원은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이 박 대통령의 제명에 대해 헌법재판소의 탄핵 결정 여부를 기다린다고 했는 데 걱정"이라며 "박 대통령이야말로 새누리가 탄생시킨 최초의 여성 대통령으로 빨리 청산하고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도 말했다. 경희대 경영학과 교수출신 김 비대위원은 지난주 국민 공모를 거쳐 새누리당 비대위원에 임명됐다.

이날 인명진 비대위원장은 김 위원에 앞서 "인적쇄신이 고비를 넘겼지만 아직도 책임질 사람이 남아 있다"며 "그 사람들에 대해서는 죄가 없어서 징계하지 않는 것이 아니라 화합을 위한 최소한의 조치로 징계하지 않는 것뿐으로 자발적이고 적극적인 행동해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