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반기문 "기름 장어, 어려운 일 매끄럽게 잘 풀어 나간다는 아주 좋은 말"

[사진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페이스북 캡처]

[사진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페이스북 캡처]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자신의 '기름 장어' 별명은 '어려운 일을 매끄럽게 잘 풀어 나간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22일 반 전 총장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페이지에 "여러분이 올려주신 말씀 잘 듣고 있다"며 "먼저 왜 '기름 장어'라고 불리는지 많은 분들이 질문해 주셨다"며 이에 대해 답변하는 동영상을 게재했다.

그는 "기름 장어라는 별명은 UN으로 떠나는 저에게 외교부 출입 기자들이 '어려운 일을 매끄럽게 잘 풀어 나간다'는 의미로 붙여준 것"이라며 "당시 기자단 여러분께서 선물해 주신 액자는 사무총장 재임기간 동안 집무실에 걸어놓고 간직했다"고 말했다.

반 전 총장은 "독일의 전 외무장관이 돌아가셨을 때 독일 통일 과정에 기여한 점을 높이 평가해서 'Slippery man'의 죽음이다. 기름 바른 사람의 죽음이라고 얘기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결과적으로 기름 장어든지 기름 바른 사람이든지 외교를 통해서 주변의 국가들과 관계를 잘 맺었다는 차원에서 이해하면 기름 장어란 말을 아주 좋은 말로 해석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