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신질환자 30대 남성 "자살하겠다" 실탄사격장서 난동

정신질환을 앓은 30대 남성이 실탄사격장에서 10분간 난동을 부리다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업무방해 혐의로 이모(32)씨를 조사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이씨는 지난 22일 오후 6시 40분쯤 부산 해운대구에 있는 한 실탄사격장에 들어가 자살을 하기 위해 실탄사격장의 사대를 넘어가려고 난동을 부린 혐의를 받고 있다. 업주 임모(51)씨는 실탄 1발을 사격한 이씨가 갑자기 사대를 넘어가려 하자 이씨를 제지한 뒤 경찰에 신고했다.

정신과 치료 전력이 있는 이씨는 경찰에서 "앞으로 고정된 총구의 방향을 마음대로 돌릴 수가 없어 총을 맞으려고 사대를 넘어가려 했다"고 진술했다.

부산=이은지 기자 lee.eunji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