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작가를 친구라고 생각하는 '애교쟁이' 미어캣

[이하 사진 유튜브]

[이하 사진 유튜브]

아프리카에서 귀여운 미어캣과 함께 야생동물의 사진을 찍는 사진작가의 모습이 눈길을 끌고 있다.

21일 온라인 미디어 써니스카이즈는 아프리카 보츠와나에서 사진을 찍는 윌 버라드 루카스를 보도했다.

루카스는 "내가 제일 좋아하는 동물 미어캣과 함께 사진을 찍는다. 이 미어캣들은 야생동물이지만 사람을 잘 따른다"라고 말했다.
[이하 사진 유튜브]

[이하 사진 유튜브]

루카스가 사진을 찍자 미어캣들은 루카스의 머리와 다리 등에 올라타며 애정을 드러냈다. 미어캣들은 카메라가 신기한지 카메라 렌즈 속으로 들어가며 호기심을 보이기도 했다.
[이하 사진 유튜브]

[이하 사진 유튜브]

루카스는 손바닥만한 아기 미어캣들이 옹기종기 모여있는 모습을 영상으로 포착해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갓 태어난 아기 미어캣들이다. 나를 엄마처럼 잘 따르는 것 같다"고 말하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하 사진 유튜브]

[이하 사진 유튜브]


김하연 인턴기자 kim.ha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