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미애 "블랙리스트 지시자는 박근혜…'블랙리스트 게이트'로 불러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검찰 공소장에 따르면 블랙리스트 최초 지시자는 바로 박근혜 대통령”이라며 “이 정도면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와는 별개로 블랙리스트 게이트라고 불러도 될 정도”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에서 “블랙리스트 작성 행위는 공권력을 이용해 헌법에 보장된 기본권을 심각하게 훼손하는 중대범죄 행위이자 그 자체로 탄핵사유”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이 위기 의식을 느꼈는지 특별검사팀과 언론을 향해 법적 대응 운운하고 있다”며 “특검은 흔들림 없이 대통령을 대면조사해서 뇌물죄는 물론 블랙리스트 게이트의 문을 열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도 “박 대통령이 특검과 언론을 고소한다고 말씀하시는 태도와 최순실이 특검의 연이은 호출을 거부하고 조사에 불출석하는 태도를 볼때 두 사람은 정신을 못차리고 있고 언제든지 반격모드로 변화하고 있다고 볼 수 있을 것 같다”며 “헌법재판소에 탄핵 심판 일정을 좀 조속히 당겨달라고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탄핵을 조속히 진행시켜 특히 박 대통령이 현직을 활용해 개인 방어에 나서는 모습은 중단시켜야 할 필요가 있다”며 “또 탄핵 심판이 인용되면 정치일정을 예측가능하게 만들 필요가 있다는 점에서도 탄핵 심판을 앞당겨 달라고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