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언어장애로 말 더듬는 고객 조롱한 스타벅스 직원

[사진 데일리메일]

[사진 데일리메일]

스타벅스 직원이 언어 장애를 가진 고객을 모욕해 논란이 되고 있다.
 
20일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분별력 없는 행동으로 장애를 가진 고객에게 큰 상처를 준 바리스타의 이야기를 보도했다.
 
13일 아침 영국 켄트에서 IT 회사를 운영하고 있는 리차드 프록터(Richard Procter)는 애쉬포드 국제열차터미널에 있는 스타벅스에서 생전 처음 겪는 수치심을 느꼈다.
 
평소 언어장애로 인해 말을 더듬던 리차드는 커피를 사기 위해 직원에게 주문을 했고 말을 더듬으며 어렵게 주문에 성공했다.
 
스타벅스 직원에게 건네받은 커피를 보고 리차드는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굴욕감을 맛봐야만 했다. 직원이 내민 컵에는 말을 더듬는 리차드를 조롱하듯이 “R R R ... ichard(리.. 리... 차드)"라고 적혀 있었기 때문이다.
 
리차드는 “살면서 조롱 섞인 장난들을 수도 없이 겪어봤지만 생전 처음 보는 사람에게 이처럼 큰 모욕을 당한 건 처음이다”며 분노를 표출했다.
[사진 데일리메일]

[사진 데일리메일]

그는 영국 스타벅스 홈페이지에 “오늘 내가 당한 대우는 매우 모욕적이고 불쾌하다. 장애가 더 많다고 해서 이러한 장난이 받아들여질 수 있는가?”라며 항의했다.
 
직원의 무례한 행동을 본 네티즌들도 “스타벅스는 어서 빨리 사과해라” “장애를 가진 사람에 대한 배려가 부족하다. 교육을 철저히 해야한다” 등 철없는 직원을 비난하는 반응을 보였다.
 
스타벅스 관계자는 “고객님이 겪으셨을 경험에 매우 유감이며 사과를 하기 위해 연락 중에 있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철저히 교육하겠다”며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김서환 인턴기자 klm.seohw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