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교도관에 팔짱 끼며 "언니"…붙임성 좋은 장시호

박종근 기자

박종근 기자

최순실씨 조카 장시호씨가 특유의 밝은 모습으로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도우미로 자리매김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23일 한국일보 장씨가 특검 검사 및 수사관, 교도관 등 관계자들에게 친절한 태도로 조사에 순순히 협조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추천 기사
장씨는 특검에 소환될 때마다 마주치는 사람들에게 밝은 표정으로 "안녕하세요" 인사하거나, 낯을 익힌 부장검사나 특검 고위 관계자들을 만나면 활기찬 목소리로 "부장님, 안녕하세요"라고 호칭까지 챙긴다고 한국일보는 전했다.

또 서울구치소와 특검 사무실을 오가며 자신을 호송하는 여성 교도관에게는 팔짱을 끼고 "언니"라고 하는 등 살갑게 대한다고 알려졌다.

장씨는 의혹을 부인하는 다른 관련자들과 달리 주요 증거가 된 태블릿PC를 제출하고 사실관계 또한 대부분 인정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져 특검 소환에 불응하면서 불성실한 태도를 보이고 있는 최순실씨와 대조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