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맷 라이언 활약' 애틀란타 수퍼보울 선착

애틀랜타 팰컨스가 미국프로풋볼(NFL) 수퍼보울에 선착했다.

애틀랜타는 23일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조지아돔에서 열린 NFL 내셔널풋볼콘퍼런스(NFC) 챔피언십에서 그린베이 패커스를 44-21(10-0 14-0 13-15 7-6)로 물리쳤다.

애틀랜타가 수퍼보울에 오른 것은 1998년 이후 19년 만이다. 애틀랜타는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피츠버그 스틸러스의 아메리칸풋볼콘퍼런스(AFC) 챔피언십 승자와 다음달 6일 휴스턴 NRG센터에서 열리는 수퍼보울에서 대결한다.

애틀랜타는 강력한 수비를 바탕으로 그린베이를 압박했다. 전반을 24-0으로 마치며 사실상 승부를 초반에 결정지었다.

쿼터백 싸움에서도 완승을 거뒀다. 올 시즌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가 유력시되는 애틀랜타의 쿼터백 맷 라이언은 완벽한 패싱을 선보였다.

4개의 터치다운 패스를 기록한 라이언은 38번의 패스 중 27번을 적중시키며 392 패싱 야드를 기록했다. 인터셉션은 단 한 개도 없을 만큼 완벽했다. 와이드 리시버 훌리오 존스는 두 번의 터치다운 패스를 성공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그린베이 쿼터백 애런 로저스는 전반 한 차례 인터셉트를 허용하는 등 무기력한 모습을 보인 끝에 119 패싱야드를 기록하는데 그쳤다.

그린베이는 로저스를 앞세워 후반전 반격에 나섰지만 점수차가 커 추격에 한계가 있었다. 2010년 이후 7년 만에 수퍼보울 탈환을 노렸던 그린베이의 도전은 실패로 돌아갔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