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순자 새누리당 의원 오늘 탈당해 바른정당으로 입당

박순자 새누리당 의원이 지난해 10월 서울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정진석 전 새누리당 원내대표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중앙포토]

박순자 새누리당 의원이 지난해 10월 서울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정진석 전 새누리당 원내대표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중앙포토]


박순자 새누리당 의원이 23일 새누리당을 탈당하고 바른정당으로 당적을 옮긴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여의도 바른정당 당사에 열리는 현판식에 참석한 후 공식 탈당을 선언한다. 박 의원은 탈당에 앞서 입장 자료를 통해 “어떻게든 새누리당에 남아 무너진 보수를 바로 세우려고 안간힘을 썼지만, (새누리당은) 국민여망에 부응할 수 없는 공당으로 이미 부패한 상처가 너무 크다”며 “제 평생의 가치인 공정하고 정의로운 희망의 정치를 실천하고자 바른정당에 입당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지난 17일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세월호 유가족이 있는 팽목항을 방문했을 당시 동행했다. 경기 안산시 단원구을 출신인 박 의원은 새누리당 소속 수도권 일부 등 4~5명의 현역 의원들과 추가 탈당 여부를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반기문 전 총장 행보에 따라 새누리당 내 충청권 일부 의원들도 추가 탈당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반기문 전 총장은 이날 권석창·김성원·민경욱·이양수 등 새누리당 초선 6~7명과 면담한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