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캐나다·멕시코 정상 만나 NAFTA 재협상 시작"

[중앙포토]

[중앙포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재협상을 위해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엔리케 페냐 니에토 멕시코 대통령을 만날 예정이라고 CNN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는 이날 백악관 행사에서 “멕시코ㆍ캐나다 정상과의 회담 일정을 잡았다”며 “우리는 NAFTA 재협상을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는 NAFTA 등 자유무역협정이 미국 경제를 어렵게 만들고 있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 트럼프는 또 “나는 NAFTA를 기반으로 선거 캠페인을 벌였다”며 “NAFTAㆍ이민ㆍ국경지대 보안에 대해 재협상을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CNN은 “트럼프 정부가 NAFTA 재협상 필요성에 대해 멕시코ㆍ캐나다ㆍ미국 의회를 설득하는 일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트럼프는 멕시코에 강력한 국경세를 부과하겠다고 주장해왔다. 하지만 국경세는 NAFTA 저촉 소지가 크다는 게 일반적인 해석이다. 이 때문에 트럼프도 NAFTA 재협상을 추진하기로 한 것이다. 이에 대해 현지 언론은 “NAFTA 규정이 바뀌거나 폐기되면, 수입제품의 가격이 올라 미국 소비자들의 부담이 가중되고 미국산 제품의 해외 시장 접근이 어려워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