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떡국 떡, 크림빵, 만두…“배 고파 훔쳤어요” 현대판 장발장 늘어

충북 청주시 흥덕구에서 마트를 운영하는 봉경섭(42)씨는 크림빵과 팥빵 3개를 훔쳐간 70대 할머니를 지난해 12월 말 붙잡았다. 이 할머니는 12월 12일 오후 3시50분쯤 봉씨가 배달차량에서 빵을 내리는 사이 상자 안에서 빵을 훔쳤다. 봉씨는 빵이 감쪽같이 사라지자 폐쇄회로TV(CCTV)를 돌려봤고 할머니가 빵을 훔쳐가는 장면을 찾았다. 얼마 후 할머니를 붙잡은 봉씨가 “왜 훔쳤냐”고 묻자 “미안하다”는 말만 반복했다. 봉씨는 “배가 고프면 차라리 그냥 달라고 하세요”라고 말한 뒤 할머니를 돌려보냈다.

작년 1만원 이하 절도 1만4800건

봉씨는 22일 “경기가 나빠지면서 일용직 노동자가 찾아와 외상으로 음식을 가져간 뒤 돈을 주지 않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지난 2일 대구시 수성구 한 수퍼마켓에서는 30대 남성이 2만5000원 상당의 식료품을 훔치다가 직원에게 적발됐다. 이 남성이 훔친 것은 만두 2봉지와 떡국용 떡 1봉지였다.
추천 기사

배고픔을 참지 못해 생계형 범죄를 저지르는 현대판 ‘장발장’이 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의원이 지난해 경찰청 자료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일명 ‘푼돈’을 훔쳐 경찰에 붙잡힌 사례가 점점 증가하는 추세로 나타났다. 2011년 1만563건이던 1만원 이하 절도범 검거 실적은 지난해 1만4810건으로 4000건 이상 늘었다. 같은 기간 1만원 초과∼10만원 이하 절도범 검거 실적은 3만9566건에서 5만1551건으로 1만2000여 건, 10만원 초과∼100만원 이하 절도범 검거는 11만2486건에서 12만3225건으로 1만 건 이상 늘었다.

경찰은 한순간의 실수로 현대판 ‘장발장’이 되는 사례를 막기 위해 지난해 3월부터 전국 142곳 경찰서에서 ‘경미범죄심사위원회’를 운영 중이다. 지난해 5월 강원도 홍천군의 한 마트에서 1만2000원 상당의 부탄가스를 훔쳤다가 경찰에 붙잡힌 A씨(79·여)가 대표적이다. 기초생활수급자인 A씨는 남편과 하나뿐인 아들이 사망하자 홀로 월셋방에서 어렵게 생활해 왔다. 홍천경찰서는 경미범죄심사위원회를 열고 A씨를 훈방 했다.

경찰청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말까지 이 같은 경범죄로 형사입건 대상이 된 1469명 중 1375명은 즉결심판으로 감경됐다. 또 즉결심판에 해당한 972명은 훈방 조치됐다. 즉결심판 이나 훈방 조치가 되면 범죄 경력이 남지 않는다.

홍천·대구=박진호·최우석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