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희정 “나의 계절 왔다” 중도 행보로 문재인과 차별화

더불어민주당 소속 안희정 충남도지사는 22일 오후 서울 대학로의 한 소극장에서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하며 자신에 대한 ‘페이스메이커’ ‘차차기 주자’ 등의 주장을 정면 반박했다. [사진 김현동 기자]

더불어민주당 소속 안희정 충남도지사는 22일 오후 서울 대학로의 한 소극장에서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하며 자신에 대한 ‘페이스메이커’ ‘차차기 주자’ 등의 주장을 정면 반박했다. [사진 김현동 기자]

더불어민주당 소속 안희정 충남지사가 문재인 전 대표와의 차별화를 승부수로 던지면서 대선 출마를 선언했다.

토크 콘서트 열고 대선 출마 선언
“사드 배치 뒤집으면 심각한 위기”
“이재용 영장기각 그럴만한 이유 있다”

안 지사는 22일 5시간짜리 토크 콘서트 형식으로 진행한 대선출정식에서 자신이 ‘차기’가 아니라 ‘차차기’용이란 문 전 대표 측의 평가를 거부했다. 대학로 소극장에서 열린 출정식에서 올해 52세인 안 지사는 64세의 문 전 대표를 겨냥해 “새로운 세상을 만들어갈 젊은 리더십이 필요하다”며 “민주당의 적자인 제가 시대교체를 할 수 있다고 자부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동안 제 말이 안 트인 이유가 문 전 대표와의 관계 때문이었다. 무조건 때릴 수도 없고 ‘나는 이거 더 잘해’라고 말하는 것도 디스(공격)하는 것 같았다”며 “그런데 박근혜 대통령이 탄핵되고 다음 정부를 어떤 사람에게 맡길지 묻기 시작했다. 비로소 저의 계절이 돌아왔다”고 말했다.

실제 그는 이날 문 전 대표의 공약을 겨냥해 날을 세웠다. 그는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배치와 관련, “사드 배치를 뒤집는 일은 동북아시아 세력 균형 속에서 심각한 위기를 가져온다”며 “전임 정부의 결정을 존중하겠다”며 문 전 대표와는 다른 목소리를 냈다. 외교안보 공약을 총괄하는 김흥규 아주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기존의 한·미 관계를 안정적으로 가져가면서 중국이 전략적으로 납득할 수 있는 방안을 찾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 지사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영장 기각과 관련해서도 소신 발언으로 자신이 중도 진영을 포용할 수 있는 후보임을 내세웠다. 안 지사는 “삼권분립이 엄격한데 영장실질심사에서 기각이 됐다면 그럴만한 이유가 있었다고 받아들인 것이지 이 부분만 떼어서 (저를) 공격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안 지사는 또 “문 전 대표가 자꾸 과거 문제, 이미 청산이 끝난 문제를 극복하겠다고 공약을 낸다”는 지적도 했다.

이 같은 안 지사의 ‘중도행보’는 문 전 대표와 각을 세우면서 중도 지지층을 넓히려는 의도가 담겼다고 한다. 또 문 전 대표의 ‘아류(亞流)’가 아니라 자신만의 색깔을 보여주겠다는 포석이기도 하다. 안 지사의 한 측근은 “안 지사의 중도 행보는 갑자기 나온 것이 아니라 지사직을 수행하며 어떤 것이 나라를 위한 것인지 고민 끝에 나온 것”이라며 “그동안 문 전 대표와는 공통분모를 많이 말해 왔지만 오늘을 기점으로 ‘아닌 것은 아니다’고 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 지사의 33년 지기인 정재호 민주당 의원은 “문 전 대표가 직업 정치를 시작한 것은 얼마 안 되지만 안 지사는 노무현 전 대통령과 30년 직업정치인의 길을 걸어 왔다”고 말했다. 실제 안 지사 측은 노무현계의 적통을 따지자면 오히려 문 전 대표보다 안 지사 쪽에 있다는 생각이 강하다.

안 지사는 이날 이재명 성남시장의 복지 정책을 겨냥해서도 “세금을 더 나눠주는 정치는 답이 아니다. 시혜적 정치와 포퓰리즘은 이제 청산되어야 한다. 복지정책은 공정한 출발선을 보장해 주는 것이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글=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사진=김현동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