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 반도체 부문, 연봉 50% 성과급

삼성전자가 매년 1월 말 임직원에게 지급하는 성과인센티브(OPI)를 설 연휴 전인 26일까지 지급할 전망이다. OPI는 각 사업부의 일년 실적이 연초에 세운 목표를 넘어섰을 때 주는 성과급이다. 초과이익의 20% 한도 안에서 개인 연봉의 최대 50%를 지급한다. 매년 말 월급의 최고 100%를 받는 생산성격려금(PI)은 수백만원 수준이지만 OPI는 연봉을 기준으로 주기 때문에 수천만원을 한꺼번에 받을 수 있다.

지난해 삼성전자는 2013년에 이어 역대 둘째로 좋은 실적을 올렸다. 하지만 부문별로는 희비가 엇갈릴 것으로 보인다. 반도체가 실적 상승을 주도한 부품(DS) 사업부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최고 수준인 연봉의 50%를 OPI로 받을 전망이다. 휴대전화가 주력인 IT모바일(IM) 사업부도 지난해처럼 OPI 최대치인 50%를 받을 것이 유력하다. 지난해 3분기 갤럭시노트7 단종 사태에도 1·2·4분기 선전하며 연간 영업이익은 전년보다 오른 것으로 예측된다.

프리미엄 제품으로 좋은 성적을 거둔 생활가전(CE) 사업부도 역대 최고 수준인 연봉의 40%를 OPI로 챙길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지난해 적자 기조를 이어갔던 의료기기 사업부 등은 이들보다 낮은 OPI를 받을 전망이다.

김경미 기자 gae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