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설] 문재인, 문자테러까지 옹호하나

촛불민심은 헌법의 제1원리인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라는 국체 훼손에 대한 저항이었다. 국체 훼손이 대통령에 의해서든 정치인에 의해서든 대중에 의해서든 반복적으로 일관되게 이뤄지면 우리는 또 다른 촛불을 들어야 한다. 더불어민주당의 유력 대선주자인 문재인 전 대표가 지난 20일 부산에서 “당원들은 언제든 정치적 의사표시를 SNS나 문자로 할 수 있다. 적어도 정치 공인이라면 그런 문자를 받을 줄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의 극성 지지자들이 온라인을 통해 이른바 문자 폭탄을 집단적으로 날리는 행위가 패권적이고 반민주적이라는 지적은 수도 없이 있어 왔다. 자기가 지지하는 정치인을 비판한다는 이유로 상대방의 휴대전화나 SNS 댓글에 온갖 감정적인 비난과 욕설, 협박으로 도배질해 말문까지 막아버리는 행동은 헌법상 표현의 자유의 억압이자 형법상 모욕, 집단폭력에 해당한다. 이 문제가 얼마나 심각했으면 문 전 대표 스스로 “생각이 달라도 판단이 달라도 존중하고 배려해야 한다. 우리끼리 과도한 비난은 옳지 않다”(1월 6일 페이스북)고 했겠는가.

그런 문 전 대표가 2주일 만에 문자테러를 옹호하고 정치인이 그 정도는 감수해줘야 한다고 천연덕스럽게 말하고 있으니 그의 말바꾸기와 무원칙한 편의주의가 도를 넘었다. 지난해 가을 촛불정국으로 새누리당과 보수세력이 무너지고 야당에 의한 묻지마 정권교체 분위기가 확산되면서 문 전 대표는 최대 수혜자가 됐다. 이른바 ‘문재인 대세론’에 취한 것일까. 그는 사드 문제에서 재검토→차기 정부 이양→‘배치 취소하자는 건 아니다’로 말을 바꾼 것도 모자라 급기야 ‘문자테러도 받을 줄 알아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하기에 이르렀다. 이는 ‘문빠’들에 의해 문자테러를 받았던 같은 당의 박원순 서울시장(“청산되어야 할 기득권”), 이재명 성남시장(“민주주의를 파괴하는 행위”), 김부겸 의원(“반민주”)의 상처가 얼마나 아팠겠는지를 헤아리지 못하는 가해자 심리라고 할 수밖에 없다. 자기 진영 사람만 똘똘 뭉치면 집권에 문제가 없다는 오만한 발상부터 버려야 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