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반기문 25일 관훈토론서 대선 출사표…김종인에 "만나자"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25일로 예정된 중견 언론인 모임인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대선 출마를 공식화할 계획이라고 복수의 캠프 관계자들이 20일 말했다. 이와 함께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에게도 전화를 걸어 "만나자"고 회동을 제안하는 등 '빅텐트' 연대에 속도를 내고 있다.

캠프 관계자는 이날 본지와 통화에서 "오늘 캠프 회의에서 관훈토론회에서 질문에 대한 답변 형식으로 대선에 출마 선언을 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곧바로 설 연휴가 이어지기 때문에 별도로 출마선언을 할 시간이 없다"며 "관훈클럽 초청토론 자체가 대선주자를 대상으로 하는 것이어서 자연스럽게 대선 출마 구상과 공약에 대해 설명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반 전 총장은 또 24~25일께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 정의화 전 국회의장과 만나기로 약속한 데 이어 김종인 전 민주당 대표에게도 전화를 걸어 "설 전후 만나자"고 제안한 것으로 확인됐다. 개헌을 고리로 '빅텐트 연대'를 본격 추진하겠다는 의미에서다. 이와 관련 김종인 전 대표의 한 측근은 "반 전 총장과 회동 날짜가 확정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반 전 총장은 바른정당에 입당할 지, 독자 창당을 추진할 지에 대해선 아직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고 한다. 이와 관련 반 전 총장 측은 "김종인 전 민주당 대표 등과 개헌 연대의 성사 여부에 따라 입당이든, 창당이든 윤곽이 드러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정효식·박유미 기자 jjp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