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폭설로 동해대로 7번 국도 8km 이상 마비

  
30㎝ 넘는 기습적인 폭설로 동해대로 7번 국도가 8km 이상 마비됐다.

20일 오전 9시부터 쌓이기 시작한 눈으로 인해 정오 무렵부터 동해대로에 대규모 정체가 일어났다.
 
[사진 국토교통부]

[사진 국토교통부]

동해안 지역은 사실상 도심 전체가 마비상태다. 도로 곳곳이 통제되거나 차량이 고립되는 등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특히 동해안 주요 도로인 7번 국도에 차량이 길게 늘어서 5시간 넘게 꼼짝도 못 하는 것으로 운전자들이 전하고 있다.

양양군 정암리에서 강릉 방향으로 현재 차량이 꼼짝을 못하고 교통이 사실상 마비가 되고 있다.

오전부터 퍼붓기 시작한 폭설로 양양과 속초를 연결하는 7번 국도 곳곳이 부분 통제됐다.

한꺼번에 많은 눈이 내리면서 제설 차량 투입이 늦어졌다. 속초 대포항 앞 도로에서는 차량들이 3시간 넘게 갇히기도 했다.

속초와 고성 등 동해안 북부 지역을 중심으로 30cm가 넘는 눈이 내렸고 동해안 대부분의 지역에 폭설 특보가 내려졌다.

곳곳에 제설 차량들이 투입되기는 했지만 한꺼번에 워낙 많은 양의 눈이 내려 제설작업이 무의미할 정도다. 차량들은 눈길에 미끄러지고 뒤엉켰다.
 
눈은 20일 밤 모두 그치겠지만 21일부터는 다시 강추위가 이어질 예정이다.

강원지방기상청은 밤새 도로가 얼어붙으면서 21일 아침 빙판길로 변하는 곳이 많겠다며 교통안전에 주의를 당부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